Skip to main content

발렌티노 누아르
(Valentino Le Noir)

2024년 가을/겨울 컬렉션

메종 발렌티노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피엘파올로 피춀리(Pierpaolo Piccioli)에게 있어 색이란 언제나 즉각적이고 직접적인 소통의 강력한 채널로, 인식과 형태, 그리고 기능을 재평가하는 수단으로서 지속적으로 사용되어 왔습니다.
메종 발렌티노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피엘파올로 피춀리(Pierpaolo Piccioli)에게 있어 색이란 언제나 즉각적이고 직접적인 소통의 강력한 채널로, 인식과 형태, 그리고 기능을 재평가하는 수단으로서 지속적으로 사용되어 왔습니다. 2024년 가을/겨울 ‘발렌티노 누아르(Valentino Le Noir)’ 컬렉션에서 피엘파올로 피춀리는 블랙—검은색의 렌즈를 통해 발렌티노를 재고합니다. 여기서 블랙은 색의 부재나 흑백 혹은 단색이 아닌, 하나의 안에서 무한한 뉘앙스를 펼치는 음영의 전체적인 스펙트럼의 발견을 대표합니다.

발렌티노 가라바니 로코 백

발렌티노 가라바니 로코 백이 특유의 에센셜 쉐입과 아이코닉 브이로고 디테일을 통해, 어느 곳에나 어울리는 스타일을 선보입니다.

발렌티노 가라바니
브이로고 문 백

런웨이에서 영감을 받아 완성된 발렌티노 가라바니 브이로고 문 백. 매력적인 실루엣으로 눈길을 사로잡는 트렌디한 스타일로 선보입니다.